김해 화포천 습지,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역” 선정

화포천 습지 일원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역” 선정, 생태관광지역 지정으로 생태관광활성화에 박차
기사입력 2018.01.25 17: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5(2016년 입선-화포천의 아침(정언모).jpg
 
김해시는 화포천 습지 일원(사진)이 환경부의 생태관광지역으로 선정되었다고 25일 밝혔다.

생태관광지역 지정제는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있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체험․교육할 수 있는 지역을 지정하여 생태관광을 육성하기 위하여 2013년부터 도입된 제도이다.

환경부에서 이번에 화포천습지 등 전국 6개 지역을 추가 지정함에 따라 기존 지정된 20개 지역을 포함해 총 26개 지역으로 늘어났다.

화포천 습지는 자연상태의 하천습지 원형이 잘 보전되어 있으며,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황새와 2급인 독수리가 사는 곳으로, 지난해 11월 국가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또한 화포천 습지 일원에 위치한 화포천습지 생태공원과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는 계절마다 색다른 생태체험 프로램과 농촌체험 프로그램 등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어 생태교육의 기반이 잘 조성된 지역이다.

김해시는 이번 생태관광지역 지정으로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생태관광 주민협의체를 구성하여 재정지원 및 홍보를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생태관광을 통한 자연과 인간의 공존과 주민소득 증대에 주력할 수 있도록 각종 시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김해시는 화포천습지 인근의 방치된 습지에 총사업비 15억원을 들여 생태체험장을 2018년 착공하여 2019년에 완공하고, 중장기적으로 습지센터 등 기반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화포천 습지 인근의 봉하마을, 퇴은마을 등 지역주민의 소득 창출로 연계될 수 있는 생태체험 관광프로그램 확대, 토속음식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더불어 봉하마을과 생림레일바이크 등 역사․문화․관광 콘텐츠와 접목하여 생태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