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원지리고분서 가야유물 100여점 발굴.. 4일 학술발굴조사 현장 공개회 개최

기사입력 2019.01.03 15: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1. 4호분 전경.JPG
김해 원지리고분서 가야유물 100여점이 발굴됐다. 

김해시는 금관가야 유일의 고총고분군인 ‘김해 원지리고분군(도기념물 제290호)’에 대한 최신 발굴조사 성과를 오는 4일 오후 2시 발굴현장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주촌면 원지리 산2-2번지 발굴현장으로 가면 안내받을 수 있다. 
  
원지리고분군은 2017년 긴급발굴조사에서 금관가야의 최대급 봉분을 갖춘 횡구식석실(橫口式石室)이 확인됐다.

이후 가야 후기 고분의 학술적 중요자료로 인정받아 도문화재(기념물 제290호)로 지정됐다.

이번 조사는 현 정부 국정과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의 하나로 김해시는 자체 가야유적 발굴조사비뿐만 아니라 경남도 가야유적 사적승격 지원사업을 신청, 도비 1억원을 추가 확보해 실시했다.

사진2. 원지리 자라병.jpg
 원지리 자라병

조사기관은 (재)가야문물연구원이며 발굴조사는 작년 9월 12일에 착수, 올해 1월 말까지 이뤄진다.

지난해 발굴조사에서는 3·4호분과 3·4호분 사이에 조성된 3-1·2호분, 3호분의 남동쪽 소형의 고분 2기 등 총 6기가 조사됐다.

3호분은 남동쪽에 입구가 조성된 6세기의 횡구식석실분이다. 봉토는 타원형이며, 규모는 직경 약 11.2~12.8m, 높이 약 3.3~4.5m 이다. 

4호분은 가야권역 최초로 발굴된 높은 봉분을 가진 토광묘로 자라모양 토기, 단경호, 고배, 단각고배, 안장, 등자 등 약 100여점의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유물의 부장 양상으로 보아 김해지역 특유의 주부곽식 무덤의 부곽으로 판단된다.

출토유물 중 자라모양 토기는 고대 가야와 왜의 교류를 살펴볼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김해시는 “이번 조사의 성과는 원지리고분군이 금관가야 유일의 고총고분이라는 것과 금관가야의 마지막 단계인 6세기 전반의 역사와 문화를 밝힐 수 있는 중요한 자료를 확보했다는데 있다”며 “4호분이 부곽으로 확인됨에 따라 앞으로 주곽인 5호분의 조사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 횡구식석실 : 출입이 가능하게 만들어놓은 돌방무덤
- 고총고분 : 봉분이 있는 옛 무덤군
- 석곽묘 : 돌로 벽을 쌓아 만든 무덤
- 봉  분 : 흙을 쌓아 올린 것  
- 토광묘 : 다른 시설 없이 땅을 파서 만든 무덤 
- 주부곽식 : 시신을 넣는 주곽과 부장품을 넣는 부곽을 따로 만든 것
- 고배/단각고배 : 굽달린 토기/짧은 굽달린 토기 
- 안장/등자 : 말등에 타기 쉽게 만든 마구/말을 탈 때 쓰는 발걸이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