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립가야금연주단, 서울투어공연 나선다

22~23일 이틀간, 22일 오후 5시 ‘금(琴)의 전설’을 주제로 북서울 꿈의숲 아트센터 콘서트홀, 23일 오후 7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공연
기사입력 2019.05.17 14: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17 김해시립가야금연주단, 이틀간 서울투어공연2(시립가야금연주단).jpg
 김해시립가야금연주단이 22~23일 이틀간 서울투어공연을 한다.

김해시립가야금연주단이 22~23일 이틀간 서울 투어공연에 나선다.

연주단은 자치단체간 문화교류사업의 하나로 22일 오후 5시 ‘금(琴)의 전설’을 주제로 북서울 꿈의숲 아트센터 콘서트홀 무대에 오른다.

이어 올해 창단 20주년을 기념해 23일 오후 7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특별연주회 ‘가야의 꿈Ⅱ’를 공연한다.

연주단이 ‘가야의 꿈’을 주제로 국립국악원 무대에 선 것은 지난 2005년 2집 음반, 악보집 발매 기념 연주회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금의 전설에서는 총 6곡을 선보이며 가야의 꿈Ⅱ에서는 무용, 대금, 피리, 해금 등의 협연과 함께 총 7곡으로 무대를 꾸민다.
  
가야의 꿈Ⅱ 무대에서는 창단 20주년 기념으로 새로이 작곡한 곡들을 선보인다.

강정숙 작곡가의 곡으로 아유타국의 허황옥 공주와 가락국 수로왕의 결혼 설화를 담은 ‘김해아리랑’을 가야금 병창으로 감상할 수 있다. 가야금병창이란 판소리의 한 대목이나 민요를 창자 자신이 직접 가야금에 얹어 노래하는 연주 형태로 창과 가야금이 어우러지는 맛이 별미다.
 
가야금과 타악 단원으로 구성된 시립가야금연주단을 위해 작곡된 25현 가야금 합주와 타악기를 위한 ‘혼불Ⅵ-무(巫)’도 새롭게 선보인다.

혼불Ⅵ-무(巫)는 임준희 작곡가의 곡으로 가야금이라는 악기를 만들어낸 옛 왕국 가야는 사라졌으나 가야금이 빚어낸 소리들은 아직 남아 2천년 가야의 혼과 숨결을 간직하고 있고 지난 20년 동안 시립가야금연주단이 이러한 정신이 담긴 소리들을 예술로 승화시켜 왔기에 앞으로도 가야금 소리가 시공간을 초월해 사람들에게 새로움과 감동을 주기를 기원하는 축원 굿이다.

시립가야금연주단 이지영 음악감독은 “이틀간의 서울 공연은 가야금 음악의 우수성을 알리고 시립가야금단의 창단 2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도 있지만 지역 간 문화교류 공연에 우리 가야금연주단이 앞장선다는 의미 또한 깊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