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기고] 자위소방대 훈련, 패러다임을 전환할 때

김해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김성규
기사입력 2019.05.29 13: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예방안전과장 김성규.jpg
김해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김성규
 
우리 주위에는 화재를 예방하고 화재 발생 시에는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조직된 민간 소방대인 자위 소방대가 존재한다.

자위소방대가 무엇인지 무슨 역할을 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들은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정 규모 이상의 상가, 아파트 등의 직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최근에는 특수재난의 빈발, 새로운 복합 응용기술이 확대되어 적정한 화재진압 방안이 필요함에 따라 건물 관계자의 초기 대응능력 향상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건물 관계자들로 구성된 자위소방대는 화재 발생 시 초기 대응을 하여 소방대원들이 도착하기 전에 인명피해를 방지하고 대형화재로 번지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이전 자위소방대 훈련이 가상화점을 지정하고 소화기 및 옥내소화전 등을 이용한 초기 화재진압을 하는 훈련을 실시하였다면, 이제는 근본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테두리에서 인식의 틀을 바꿔 화재 시 피난이 늦어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례가 없도록 훈련을 해야 한다.

지난 2017년 12월에 발생한 제천 복합건축물 화재, 올해 2월에 발생한 대구 사우나 화재 등 최근 피난이 늦어 인명피해로 이어진 화재가 있는 반면, 2018년 2월 신촌 세브란스 병원, 올해 1월 천안 차암초교 증축공사 화재처럼 신속한 대피로 사상자가 없는 피난 우수사례도 있다.

위의 화재 사례들을 보면 인명대피를 우선적으로 실시한 화재사례들은 피해가 적었고 그렇지 않았던 사례들은 인명피해가 컸다.

따라서 관계자들이 소방훈련의 필요성에 대한 의식전환이 필요하고 타의적인 훈련을 떠나 자위소방대 주축으로 소방훈련이 이루어진다면  화재에 어처구니없이 인명피해가 생기는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김해서부소방서에서도 합동소방훈련 시 '불 나면 대피먼저'라는 메시지를 관계자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또한 언론매체를 통한 홍보와 지속적인 소방안전교육을 통해 국민들에게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으며, 비상구 대형 픽토그램 설치, 사우나 및 찜질방에 비상탈출용 가운 비치 당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자위소방대 훈련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것이 국민들의 올바른 안전의식 전환으로 이어져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해본다.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