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취소 행사예산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편성

1차 추경 거쳐 22일까지 가구당 최대 50만원 지원
기사입력 2020.05.04 15: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해시청사전경.jpg
김해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취소되거나 축소된 전국·국제행사 13건 예산을 지자체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편성해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김해시는 예산 3000만원 이상 올해 예정된 40여개 크고 작은 행사(전체 예산 40억원) 가운데 취소(11건, 9억1600만원), 축소(2건, 8500만원)로 집행하지 않은 10억원을 1차 추경예산안에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지자체 긴급재난지원금은 경남도와 시에서 50%씩 282억원을 편성해 코로나19로 힘든 김해지역 소득하위 50% 6만8362가구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김해시의 1차 추경안은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8일까지 열리는 제277회 시의회 임시회 심의·의결을 거친다.

1차 추경안은 당초예산 대비 1498억원 증가한 규모이며 긴급재난지원금 분담금을 비롯한 코로나19 대응 예산은 652억원으로 증액분의 44% 수준이다.

먼저, 김해시는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마지막 날이기도 한 5월 5일 어린이날 행사를 취소하고 사업비 7,500만원을 코로나19 지원에 사용하기로 했다.

또 의생명강소특구 지정 1주년을 기념해 올해 처음으로 6월 개최하려 했던 국제의생명과학축제(2억9000만원)를 결국 취소했다. 코로나19 안정세가 기대되는 9월로 옮겨 개최하는 것을 검토하기도 했으나 국제행사로 계획했던 만큼 감염병 해외 유입 방지를 위해 최종 취소로 결론을 내렸다.

오는 9월 예정했던 허왕후 신행길 축제(2억8500만원)는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취소됐다. 2014년 시작된 허왕후 신행길 축제는 해를 거듭하며 전국단위 축제로 성장했으나 지난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잠정 연기됐다가 결국 열리지 못했다.

각종 전국단위 체육행사도 줄줄이 취소됐다. 대표적인 것이 △제20회 해동이기 전국리틀야구대회(2,000만원) △제14회 김해시장배 전국바둑대회(3,500만원) △제1회 김해시장배 영호남초청 전국족구대회(4,000만원) △2020 김해가야왕도배 전국산악자전거대회(4,000만원) 등이다.

대규모 독서행사들도 취소되거나 축소됐다. 8월 예정된 청소년인문학읽기 세계대회(9,800만원)와 10월 평생학습과학축제(1억원)는 취소되고 같은 달 독서대전은 규모와 기간을 줄여 사업비 2억원 중 1억원을 코로나 극복에 사용한다.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