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출토 금관가야 목걸이 3점 '보물' 지정

가야유물 국가문화재 지정 노력 결실
기사입력 2020.10.21 15: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김해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jpg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

 
김해시는 21일 금관가야 대표 유적인 대성동고분군(사적 제341호)과 양동리고분군(사적 제454호)에서 출토된 가야시대 목걸이 3점이 보물로 지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보물로서 가치를 인정받은 가야시대 목걸이는 대성동고분박물관 소장품인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와 국립김해박물관 소장품인 ‘양동리 270호분 출토 수정목걸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로 지난 8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최종 지정 심의를 통과해 보물 제2081~2083호로 각각 지정됐다.

이 보물들은 금관가야 지배층의 무덤유적인 대성동고분군과 양동리고분군의 3~4세기 덧널무덤 바닥에서 출토돼 출토 위치가 명확하고 당시의 보석 세공기술의 정수를 보여준다. 특히 금관가야의 복식문화를 대표하는 장신구라는 역사적 가치가 인정됐다.

3세기 무렵 중국 역사책인 ‘삼국지 위서 동이전’의 “변·진한 사람들은 금이나 은보다 구슬을 더 보배로 삼았다”는 기록과 같이 대성동고분군과 양동리고분군에서 금이나 은으로 만든 장신구보다 구슬 장신구가 훨씬 많이 출토됐다. 이 중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목걸이 3점은 3~4세기 가야 보석의 진수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조형적 완결성과 정교한 세공기술이 특징이다.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는 다종다양한 재질과 색감을 가진 구슬 총 2,473점으로 만들어져 금관가야 목걸이 중 가장 많은 구슬로 만들어진 희귀한 사례이다. 또 도내 기초자치단체 소속 공립박물관에서 소유하고 있는 가야유물 중 처음으로 보물로 지정된 사례라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
사본 -2. 김해 양동리 270호분 출토 수정목걸이.jpg
대성동 270호분 출토 수정목걸이


‘김해 양동리 270호분 출토 수정목걸이’는 굽은 옥모양, 주판알모양, 육각다면체모양 등 다양한 형태의 수정 146점으로만 이뤄진 특이한 유물이다.
사본 -3-1. 김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수정).jpg
대성동 322호분 출토 목걸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는 수정과 마노(瑪瑙, 수정과 같은 석영광물로 원석의 모양이 말의 머릿골을 닮아서 지칭), 유리 등 총 574점으로 만들어졌다.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