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화포천습지 황새 2마리 찾아와

황새 인공 방사장 연못서 발견
기사입력 2021.04.07 15: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oname01.png

김해 화포천습지 황새 인공 방사장 연못에 3년만에 황새가 찿아왔다.(사진=봉하문고리)

 
김해시는 지난 6일 화포천습지 인근 황새 인공 방사장 연못에 황새 2마리가 찾아 왔다고 밝혔다.
 
황새는 천년기념물 199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국제보호종으로 김해시는 황새 텃새화를 위해 지난해 화포천습지 인근에 황새 인공 방사장을 조성했으며 올 하반기 예산군, 문화재청과 황새 사육 위수탁 협약을 맺고 황새를 도입할 계획이다.

화포천습지에서 황새가 발견된 것은 2014년 3월 일본에서 인공 번식한 황새 ‘봉순이’가 처음이며 이후 2018년에 야생 황새 4마리가 발견된 적이 있어 이후 3년 만에 다시 황새가 화포천습지를 찾아온 것이다.
 
이번에 발견된 2마리 중 1마리는 다리에 가락지(C20)가 부착돼 있어 예산군에서 방사한 황새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1마리는 가락지가 없는 것으로 보아 야생 황새로 추정된다.
 
황새는 1950년대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이는 텃새였으나 이후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해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위기종으로 분류한 국제보호조로 세계적으로 3,000마리 밖에 남지 않은 희귀한 물새이다.
 
김해시는 화포천습지 수질 개선을 위해 국비 710억원을 투입해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을 2025년까지 추진할 예정이며 화포천습지 훼손지를 복원하고 람사르 습지로 등록해 국제적으로도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이용규 수질환경과장은 “이번에 발견된 황새는 올 하반기 도입할 친구 황새를 위해 인공 방사장 등 서식지 환경을 미리 점검하고자 찾아 온 것 같다”며 “하반기 황새 도입을 차질 없이 준비해 김해시가 생태도시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