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김해 한우물가게 ‘불암정’ ‘보림사진관’ 2곳 백년가게 선정

김해지역 백년가게는 총 12개소, 한우물가게이자 백년가게인 곳 8개소로 늘어
기사입력 2021.05.03 15: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1050314493380406_m.jpg

보림사진관

 

김해시는 시 지정 한우물가게 ‘불암정’과 ‘보림사진관’이 중소벤처기업부의 백년가게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김해지역 백년가게는 총 12개소로 늘었으며 이 중 한우물가게이자 백년가게인 곳도 8개소로 늘었다. 


중기부는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우수 소상공인을 발굴해 백년 이상 존속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고 성공모델을 확산하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백년가게를 선정해오고 있다. 


현재 백년가게는 전국 812개소, 경남 74개소, 김해 12개소이다. 백년가게로 선정된 소상공인은 홍보, 컨설팅, 판로, 시설, 노하우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보림사진관은 1972년 서상동에서 시작해 1989년 지금의 자리인 부원동에 2호점을 개업해 대를 이어가고 있다. 

 

김해에서 사진관을 하던 외삼촌의 영향으로 1대 대표가 사진업을 시작해 그의 아들인 손경륜씨는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사진과 친해져 대학에서 사진학과를 전공하고 가업을 이어가고 있다. 옛날 사진기 등 골동품도 보관 중인 김해에서 가장 오래된 사진관이다.


불암정은 1976년부터 부산과 김해의 경계선인 선암다리 인근에서 현 대표의 모친이 운영해 오다가 2008년 강변장어타운으로 옮겨 현재까지 대를 이어 오고 있다. 어머니로부터 전수받은 숙성 양념장의 비법으로 원조의 자부심을 지켜 나가고 있다.


김해시는 2019년 김해에서 30년 이상 같은 자리에서 대를 물려 운영하고 있는 노포를 한우물가게로 발굴, 선정했으며 현재 요식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25개소가 선정돼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고 있다.


진대엽 관광과장은 “급변하는 사회 속에 소박한 일상으로 대를 이어가는 서민들의 삶이 지역 색을 나타내는 관광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는 만큼 한우물가게가 김해의 명물,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김해인터넷뉴스 & ghi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김해인터넷뉴스(http://ghinews.co.kr)    대표이사 : 권인준   |   50934 경남 김해시 활천로36번길 30 (우) 
  •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일 : 2007년 2월 16일   |  등록번호 : 경남아00038  |  등록일 : 2007년 2월 16일
  •   발행, 편집인 : 권인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만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인준
  •   대표전화 : 055-327-3242    |   FAX : 0303-3130-6632   |
  •   김해! 하루의시작, 김해 인터넷 뉴스  ⓒ2006 GH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김해인터넷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